“코로나19 ‘여름’이와도 지속된다”..계절적 영향은 매우 미미할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iGJAPAN%2521.jpg 입니다.
DiGJAPAN!

봄이 가고 여름이 다가오면 점점 높아지는 기온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사라질 수 있을까요.

겨울이 지나면 독감 확산이 멈추어 서듯 코로나19도 계절이 바뀌면 종식될 수 있으리라는 믿음이 있습니다.

실제로 흔히 감기를 유발하는 다른 코로나바이러스는 겨울에 정점을 찍고, 여름이면 사실상 사라지는 계절적 패턴을 보인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연구진은 HCoV-NL63형, HCoV-OC4형, HCoV-229E형 등 일반적인 코로나바이러스 샘플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비율이 2월에 가장 높고 여름에 매우 낮아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BS-%25EB%2589%25B4%25EC%258A%25A4.jpg 입니다.
KBS-뉴스
ADVERTISEMENT

다만, 이번 논문의 주요 필자 롭 알드리지는 “여름에 코로나19 감염이 낮은 수위에서 계속될 수 있지만 겨울에 코로나19에 취약한 인구가 여전히 대규모로 있다면 여름의 상황이 역전될지도 모른다”고 설명했습니다.

알드리지는 “코로나19가 새로운 바이러스라는 점, 감염에 취약한 인구의 비율이 높다는 점을 고려할 때 다른 코로나바이러스들에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계절적 특성이 여름에 나타날지 모르겠다”며 현재의 보건 권고를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른 과학자들도 코로나19가 완전히 새로운 종류의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면역력을 키우지 않은 상태에서 맞이하는 여름은 코로나19 확산세를 꺾는 데 별다른 영향을 줄 수 없다는 견해에 지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25EB%2589%25B4%25EC%258A%25A4.jpg 입니다.
연합뉴스

영국 임피리얼 칼리지 런던에서 바이러스학을 연구하는 마이클 스키너는 “코로나19가 계절적 요인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 확신한다면서도 그 영향은 매우 미미할 것이기에 사회적 거리 두기와 자가격리를 대체할 정도의 효과는 없을 것”이라고 봤습니다.

결국 여름이 오더라도 날씨 때문에 저절로 사회적 거리두기나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 도래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진단입니다.

영국 레딩 대학의 벤 노이만은 코로나19가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얼어붙는 날씨 속에 발병했으며 북극에 가까운 아이슬란드와 적도에 가까운 브라질, 에콰도르에서도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계절이 바뀌어도 상황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인간의 면역력이 하루 중 시간대에 따라 변하는 것처럼 계절에 따라 변할 수도 있다며 이를 변수로 주목하는 전문가들도 있습니다.

영국 서리대학의 면역학자 나탈리 리델은 날씨가 따뜻해지면 인간의 면역체계가 어떻게 변하는지 연구한다면 코로나19 백신을 언제 투입하는 게 가장 효과적일지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델과 함께 계절적 변화가 세포 리듬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 중인 미국 컬럼비아대학의 미카엘라 마르티네스는 “우리의 신체가 한 해 중 어떤 시점에 특정 질병과 바이러스에 취약한지 알게 된다면 예방접종 시점도 알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