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피 귀찮아”…후드티를 입은것 같은 아기 ‘도마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34a97d879fd01ffd2a374ad43bcfc4d.jpg 입니다.
Twitter ‘o00olou3uly’

후드티 혹은 동물 잠옷을 입은 것 같은 아기 도마뱀 한 마리가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하지만 녀석은 옷을 입은 게 아니었다. 탈피를 멈춘 상태였다. 즉, 자신의 허물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지난 2일 한 트위터 계정에는 익명의 일본인이 공개한 도마뱀 사진이 게재됐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주인 손에 얌전히 앉아 있는 도마뱀이 보인다. 그런데 녀석의 생김새가 독특합니다.

하얀색 옷을 입고 있는 듯한 모습인데, 자세히 보면 ‘허물’이라는 사실을 알아챌 수 있습니다.

주인은 “너무 귀엽지 않나요?”라며 도마뱀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f4e459305d5f99729bda2d9590ca215.jpg 입니다.
Twitter ‘o00olou3uly’
ADVERTISEMENT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 “후드티 입은 것 같다”, “파충류 원래 싫어하는데, 얘는 하나도 징그럽지 않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이 녀석의 건강 상태를 걱정하기도 했는데, 주인은 “매우 건강한 상태이며, 지금은 탈피도 완전 끝마쳤다”라고 근황을 전했습니다.

한편, 도마뱀을 비롯한 파충류는 성장하면서 주기적으로 탈피 과정을 거칩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httpfree-search.co.krarchives72306.jpg 입니다.
Twitter ‘o00olou3uly’

다만 스스로 탈피를 하지 못하는 개체도 종종 있는데, 파충류를 키우는 주인들은 손이나 핀셋 등으로 허물을 벗겨주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개체 피부에 상처가 생겨 세균에 감염될 수도 있으며, 스스로 허물을 벗는 데에 더 어려움을 겪을 수 있습니다.

이에 억지로 허물을 벗기기보다는 서식 환경이 건조하지 않도록 미리 조절하는 등 각별한 관심이 필요합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