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시리즈 작가 조앤 롤링 “지난 2주간 코로나 증상 나타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elebsheight..jpg 입니다.
celebsheight.

‘해리포터’ 시리즈의 작가 ‘조앤 K. 롤링'(Joanne K. Rowling)이 코로나19 증상을 앓았다고 주장하였다.

지난 6일 롤링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신이 지난 2주 동안 코로나19 증상을 앓았으며, 현재는 완전히 회복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롤링은 “검사를 받지는 않았지만 코로나19의 모든 증상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82%25AC%25EC%259D%25B4%25EC%2596%25B8%25EC%258A%25A4%25ED%2583%2580%25EC%259E%2584%25EC%25A6%2588.jpg 입니다.
사이언스타임즈
ADVERTISEMENT

또한 증상이 시작된 이후 의사인 남편 닐 머레이(Neil Murray)의 조언을 듣고 증상을 완화하는 운동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위해서 해당 호흡 운동을 추천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자신이 했던 호흡 운동 영상을 누리꾼들에게 공유하기도 하기도 하였다.

롤링이 공유한 영상은 영국의 퀸즈 병원 의사가 제안하는 코로나19 대처 호흡법 영상으로, 숨을 깊게 들이쉰 뒤 멈추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편 영국은 7일 기준 5만1608명의 확진자와 5천373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다고 한다.

이날 기준 전 세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22만명을 돌파하였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interest.jpg 입니다.
pinteres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