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중독, 핸드폰 중독자들의 20년 뒤, 충격적인 몸 상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Stock.jpg 입니다.
istock

오랜 시간 책상에 앉아 컴퓨터와 씨름하는 게이머들은 꼭 한 가지 증상을 호소하고는 한다.

목과 어깨가 무거운 느낌이 들고 뻐근하면서 저리는 등의 이상 증상이 느껴진다고 말이다.

이 가운데 게이머들을 소름 끼치게 한 캐릭터가 공개됐다. 굽은 등과 곰처럼 툭 튀어나온 뱃살, 충혈된 눈과 다크서클까지.

열정적인 게이머들이 20년 안에 겪을 수도 있을 것으로 예측한 체형 변화 인형 ‘마이클’사진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rtXplorer.jpg 입니다.
CartXplorer
ADVERTISEMENT

지난 6일 ‘Daily Mirror’ 등 해외 매체들은 OnlineCasino.ca의 연구팀이 조사한 게임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발표했다.

마이클은 화면을 장시간 응시해 빨갛게 충혈된 눈을 가졌다. 게임 헤드셋을 착용할 때 받은 압력으로 인해 두개골에는 움푹 파인 자국도 있었다.

키보드나 마우스를 반복해 두드린 탓에 ‘조갑박리증’을 겪고 있기도 하다. 조갑박리증은 손발톱이 피부에서 벗겨져 떨어져 나가는 것을 말하며 자칫하면 모양의 영구 변형도 불러올 수 있다.

컨트롤러 사용으로 인하여 손가락에 궤양과 굳은살이 생기기도 했다. 목과 어깨, 등뼈가 서서히 굽어지면서 거북이 같은 체형이 되기도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aily%2BMirror%252C%2BOnlineCasino.jpg 입니다.
Daily Mirror, OnlineCasino

연구원들은 “수년간 인공조명을 받아 창백하고 칙칙한 피부를 가지고 있으며 비타민 D와 B-12가 부족하다는 결과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다리와 팔에 스트레스 관련 습진을 가지고 있었고 영구적으로 구부러진 자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규칙적으로 스트레칭을 하거나 반작용 없이 불편한 자세로 앉아있으면 이 자세로 변하게 된다는 뜻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게이머들이 마이클처럼 변하지 않기 위해선 적절한 휴식을 취해야만 한다.

주변에 게임에 푹 빠져있는 친구가 있다면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방 조명을 균등하게 해야 하며 건강한 식단을 따르고 물을 많이 마시라고 조언해주는것이 좋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sp1r0lv9548r61ug7ss.jpg 입니다.
Daily Mirror, OnlineCasino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