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영정사진 촬영중 오열한 강형욱 “나도 그냥 개 키우는 사람…”

강형욱은 6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 자신의 반려견과 이별을 준비하는 보호자의 아픔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ADVERTISEMENT

이날 이경규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강형욱 훈련사의 개 다올이가 많이 아프다고 들었다”.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는 것이다.

이에 이경규는 강형욱에게 “다올이 영정사진을 찍는 게 어떻겠냐”라고 조심스럽게 제안했다. 그러자 강형욱의 표정은 무거워졌고, 시선은 한참 동안 바닥으로 향해 있었다.

이후 그는 “사진 찍기 싫어요”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는데요. 이때 바닥에 누워있던 디올이는 강형욱의 곁으로 다가가 위로해 보는 이들마저 뭉클하게 만들었다.

특히 “저도 그냥 개 키우는 사람이에요”라고 말하는 그의 모습에서는 개통령이 아닌 보호자의 진심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ADVERTISEMENT

다시금 마음을 다잡은 강형욱은 다올이를 세심하게 챙기며 영정사진 촬영을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