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가는 젊은이들’ 전파 우려되 거리두기 강화 논의중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클럽에 가는 젊은이들이 ‘조용한 전파자’가 되는 상황이 걱정될 수 밖에 없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문을 연 일부 클럽 등 유흥업소에는 사람들이 줄서서 몰려 들고 있다”며 말했다.

“밀폐된 공간에서 서로가 부딪치는 클럽은 집단감염의 우려가 높은 장소”라며 “젊은이들이 ‘조용한 전파자’가 되는 상황이 걱정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하며 말했다.

정부는 6일부터 코로나19 진정세를 확고히 하기 위해 다시 2주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으나, 서울 강남구 일대에서는 클럽은 동참하지 않고 있다. 정부는 중대본 회의가 끝나면 정례 브리핑을 통해 클럽 등 공간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강화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보이고 있다.

ADVERTISEMENT

정 총리는 “우리는 코로나19로 급변하는 환경에서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맞이하고 있다”며 “일례로 세계 많은 나라가 신뢰하고 수입을 원하는 우리의 진단검사키트는 과감하게 승인하지 않았더라면 아직도 심사 중이었을 제품들이다, 꾸준한 R&D(연구·개발)를 통해 기초역량을 확보한 우리 바이오산업의 경쟁력이 위기상황에서 규제의 장막을 걷고 나타난 것”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