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 NOT CHINESE’ 티셔츠 문구에 중국 화났다

코로나19 속 중국인으로 오해받지 않으려고 ‘I’M NOT CHINESE’ 티셔츠를 발매했다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유럽 등 일부 지역이 중국인을 꺼리는 분위기 속에 자신이 중국인이 아니라고 표시한 티셔츠가 등장해 인종 차별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

ADVERTISEMENT

관영 글로벌 타임스에 따르면 최근 한 트위터는 아시아인이 자신을 스스로 보호하기 위한 옷이라면서 ‘나는 중국인이 아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 사진을 여러 장을 올려놨다.

이런 내용이 온라인상에 퍼지자 중국인 네티즌은 이런 행위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인종 차별과 분리주의 행동을 부추길 수 있다고 강력히 비난하고 있다고 한다.

이 셔츠에는 ‘나는 중국인이 아니라 한국인이다’, ‘나는 중국인이 아니라 대만인이다’, ‘나는 아시아인이지만 중국인은 아니다’라는 등의 문구로 티셔츠를 만들었다.

앞서 지난달에도 한 트위터가 아시아인이지만 중국인으로 오해받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글을 올렸다가 인종 차별 비난을 받은 바 있다고 말했다.

최근 이런 트위터의 등장은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발원지로 여겨지는 중국에 대한 반감이 일부 서구 국가를 중심으로 제기되기 때문으로 보이고 있다고 한다.

ADVERTISEMENT

이에 대해 글로벌타임스는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해외 체류 중국인들이 감염 우려와 인종 차별이라는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이런 트윗은 인종 차별의 불길에 기름을 붓는 행위”라며 지적을 하며 반발했다.

한 중국인 네티즌은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처음 보고되기는 했지만 그렇다고 발원지가 반드시 중국이라고 단정할 순 없다”고 반박을 하고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