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택시 탔는데 기사가 핸들에 여자 팬티 걸어놨어 무서워” 충북대 택시 괴담

asf
온라인 커뮤니티

충청북도 청주에 자리한 충북대학교 부근의 한 택시 기사가 핸들에 여성의 속옷을 걸어놓고 운행을 하고 있다는 목격담이 제보되었다.

지난 26일 충북대학교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게시된 글 속의 사진을 보면 핸들에 ‘여성 팬티’로 추측되는 것을 덧씌운 채 운행을 하고 있는 택시기사의 모습을 볼 수 있다.

200773254-700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DVERTISEMENT

해당 택시를 탑승한 익명의 A씨는 특별히 위협이 될 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지만 소름끼치고 무서웠다고 전했다.

20170106010903-gggiohep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충북지방경찰청은 아직 해당 기사에 대한 신고가 없고, 신고가 되더라도 처벌 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고 전했다.

다만 시민의 불안감 최소화를 위해 신고가 접수되면 해당 기사의 신원을 철저히 확인하겠다는 방안을 밝혔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