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스윙스, 요요 고백 “23kg 뺏는데 25kg 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D%25B0%25EC%259D%25BC%25EB%25A6%25AC%25ED%2594%25BD.jpg 입니다.
데일리픽

래퍼 스윙스가 요요 현상으로 살이 도로 쪄버렸음을 고백했습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러브FM ‘김상혁 딘딘의 오빠네 라디오’에 출연한 스윙스는 “23kg을 뺐다가 25kg이 됐다. 2kg가 더 쪘다”고 말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boon---%25EC%25B9%25B4%25EC%25B9%25B4%25EC%2598%25A4.jpg 입니다.
1boon—카카오
ADVERTISEMENT

이에 DJ 딘딘은 “그래도 운동을 하면서 찌니까 체형은 바뀐 것 같다. 예전에 살 쪘을 땐 문세윤 형 같았는데, 지금은 브룩 레스너 같다”라는 말로 위로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8A%25A4%25EC%259C%2599%25EC%258A%25A4-%25EC%259D%25B8%25EC%258A%25A4%25ED%2583%2580%25EA%25B7%25B8%25EB%259E%25A8.jpg 입니다.
스윙스-인스타그램

스윙스는 이날 CEO로서 근황도 공개했다. “헬스장은 4호점까지 열었고, 카페는 최근 열었고, 피자집은 문을 닫았다. 코로나19 정부 방침에 따라 2주 정도 의무적으로 닫은 상태다”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