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48시간’ 안에 완벽하게 죽일 수 있는 ‘구충제’ 발견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bs.jpg 입니다.
tbs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전 세계 많은 사람이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점차 악화되고는 있지만 백신 등을 개발하는 바이오 기업을 포함,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구충제로 알려진 ‘이버멕틴(Ivermectin)’이 ‘코로나19’를 사멸시키는 데 효과가 있다는 실험 결과가 나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C%259C%25EB%2589%25B4%25EC%258A%25A4.jpg 입니다.
팜뉴스
ADVERTISEMENT

4일(현지 시간) 사이언스 데일리에 따르면 호주 모니쉬(Monash)대학 생의학발견연구소(Biomedicine Discovery Institute)의 카일리 왜그스태프 박사는 최근 진행된 실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해당 연구를 진행한 왜그스태프 박사는 “세포 배양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버멕틴’에 노출되자 모든 유전물질이 소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버멕틴’이 투여되자 24시간 후 ‘코로나19’ 바이러스 RNA가 상당 부분 줄어들었으며 48시간이 지나자 RNA 전부가 완전히 사라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실험 결과는 세포 배양을 통해 나온 결과이다 보니 환자에게 직접 투여하는 임상시험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95%259C%25EA%25B5%25AD%25EC%259D%25BC%25EB%25B3%25B4.jpg 입니다.
한국일보

왜그스태프 박사는 “‘이버멕틴’은 널리 사용되고 있는 안전한 약이지만 어느 정도 용량을 투여해야 ‘코로나19’ 감염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지를 우선 확인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식품의약청(FDA)이 안정성을 입증한 구충제 ‘이버멕틴’은 에이즈, 뎅기열, 독감, 지카 바이러스를 포함한 각종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모니쉬 대학 생의학발견연구소의 이번 연구 결과는 ‘항바이러스 연구'(Antiviral Research) 최신 호에 실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