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집중 컬러 X 세젤귀 디자인으로 데이트할때 타기 좋은 ‘스쿠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D%25B8%25EC%258A%25A4%25ED%2583%2580%2Bwalter_werks.jpg 입니다.
인스타 walter_werks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남성이 직접 디자인해 만든 스쿠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브렌트 월터(Brent Walter)라는 남성이 만든 이 스쿠터의 이름은 폭스팟(Volkspod)이다.

이름과 스쿠터의 이름에서 예상 할 수 있듯 이 스쿠터는 독일의 자동차 회사 폭스바겐(Volkswagen)’의 대표 모델 ‘비틀(Beetle)’의 디자인을 차용했다고 한다.

1938년 처음 선을 보인 비틀은 딱정벌레 같은 귀여운 비주얼과 화사한 색감으로 수많은 운전자들, 특히 여성 운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C%2584%25ED%2582%25A4%25EB%25B0%25B1%25EA%25B3%25BC.jpg 입니다.
위키백과
ADVERTISEMENT

이런 관심에 힘입어 단종됐던 비틀은 1998년 ‘뉴 비틀(New Beetle)’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출시되기도 했다.

의료기기를 만드는 일을 하는 브렌트는 동글동글한 비주얼로 한때 여성 운전자들의 ‘드림카’이기도 했던 비틀의 고전적이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에 매료돼 이를 이용해 소형 스쿠터를 개발하기에 이르렀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vx6p9z97yee0qfje630h.jpg 입니다.
인스타 walter_werks

그가 만든 파스텔 블루와 버치 그린 컬러의 두 스쿠터는 ‘귀염뽀짝’한 디자인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브렌트는 폭스팟을 만드는 과정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하기도 했다.

그는 오리지널인 버치 그린 컬러의 폭스팟과 파스텔 블루 폭스팟에 각각 79cc 엔진과 212cc 엔진을 장착했으며 클래식 비틀의 바퀴를 덮은 펜더(흙받이)를 오토바이 위에 얹었다고 한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0a08ts9fxmw4esw4z2m.jpg 입니다.
인스타 walter_werks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