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때문에 사망한 동료에게 ‘마지막 인사’하는 의사·간호사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ettyImages-1194134338.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Time

지난 5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해당 사진과 함께 린제이 코번트리(Lynsay Coventry, 54)라는 여성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고 한다.

린제이는 영국에섹스주 할로우(Harlow)에 위치한 프린세스 알렉산드라 병원(Princess Alexandra Hospital)에 근무하는 10년 차 조산사였다고 한다.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와중에도 아기들을 받으며 열심히 일해왔던 그는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고 자가격리를 한 후 지난 2일 숨을 거뒀다.

안타까운 동료의 죽음에 의료진들은 슬픔과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8lu67h563z1r2g641zd.jpg 입니다.
페이스북 Rachael Marchant
ADVERTISEMENT

이후 조산사 레이첼 머천트(Rachael Marchant)는 사진 한 장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하며 동료 린제이를 추모했다.

사진 속에서 의사와 간호사, 조산사들은 병원의 복도에 길게 늘어선 채 의자에 촛불을 켜두고 묵념하며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린제이에 경의를 표했다.

이들은 린제이의 밝은 얼굴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고 전해진다.

사진과 함께 레이첼은 “3일 우리 병원에서 내 친구들, 동료들, 직장 내 가족들 모두 린제이를 잃은 슬픔에 젖었다”면서 “아름다운 내 친구야, 잘 자길 바래! 다시 만날 때까지!”라고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E%2598%25EC%259D%25B4%25EC%258A%25A4%25EB%25B6%2581%2BRachael%2BMarchant.jpg 입니다.
페이스북 Rachael Marcha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