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우지윤 탈퇴..안지영 홀로 활동 이어갈 것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B9%2584%25EC%25A6%2588%25EC%2597%2594%25ED%2584%25B0---%25EC%259D%25B4%25ED%2588%25AC%25EB%258D%25B0%25EC%259D%25B4.jpg 입니다.
비즈엔터—이투데이

여성 듀오 ‘볼빨간사춘기’ 우지윤이 팀을 떠난다. 앞으로 볼빨간사춘기는 안지영 1인 체제로 활동하기로 했습니다.

‘쇼파르뮤직’은 2일 “멤버 우지윤이 향후 진로에 대한 개인적 고민으로, 볼빨간사춘기 활동을 마무리하고자 하는 의사를 밝혔다”고 알렸습니다.

그간 쇼파르뮤직, 안지영, 우지윤 등은 여러 차례 만남을 가졌다. 오랜 기간 함께 이야기를 나눴고, 우지윤의 선택을 존중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향후 볼빨간사춘기의 음악은 안지영 홀로 이어나간다. 쇼파르뮤직 측은 “새로운 멤버를 영입하지는 않는다. 지영 1인 체제로 활동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84%259C%25EC%259A%25B8%25EA%25B2%25BD%25EC%25A0%259C.jpg 입니다.
서울경제
ADVERTISEMENT

우지윤은 팬들에게 자필편지를 남겼습니다. 진로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 왔다는 것. “항상 스스로에게 ‘잘 하고 있는 걸까’ 질문을 던지는 날이 많았다”고 토로했습니다.

이어 “제게는 더 늦기 전에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오랜 시간 혼자 고민해 왔던 일”이라고 팀 탈퇴 사유를 전했습니다.

응원해준 팬들에게도 인사했습니다. “볼빨간사춘기는 제게도 너무나 소중한 추억”이라며 “제 찬란한 시간을 함께 해줘서 정말 감사하다. 사랑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볼빨간사춘기는 지난 2016년 데뷔했습니다. ‘우주를 줄게’, ‘나만, 봄’, ‘여행’ 등 많은 히트곡을 선보였다. 다음 달 새 앨범을 발매할 계획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87%25BC%25ED%258C%258C%25EB%25A5%25B4%25EB%25AE%25A4%25EC%25A7%2581.jpg 입니다.
쇼파르뮤직

<다음은 우지윤 손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우지윤입니다. 오랜만에 편지를 쓰게 되었어요.

차가운 기운이 녹아드는 계절에 들어서 집에서만 시간을 보내기 힘들지만 외출할 때는 마스크 잘 쓰고 일교차도 심하니까 얇은 외투 챙겨서 감기 조심해야 해요.

오늘은 조심스럽게 얘기를 꺼내볼까 합니다.

여러분께는 서운하고 당황스런 내용일 것 같아 마음이 무겁네요.

저는 볼빨간 사춘기 우지윤으로 여러분과 함께 한 순간들을 소중하게 간직한 채 새로운 출발을 하려고 합니다.

저를 응원해주고 사랑해주신 팬분들께 먼저 얘기드리고 싶었어요. 부족한 저에게 마음 한 편을 내어주어 너무 감사합니다.단락

누구보다 특별했던 경험을 함께하고 많은 감정들을 공유했었기에 쉽지 않은 결정이었습니다.

항상 저 스스로에게 같은 질문을 던지는 날들이 많았습니다. “내가 잘 하고 있는 걸까, 내가 정말 하고 싶은 것은 뭘까” 앞으로의 진로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는 과정들이 있었고, 저에게는 더 늦기 전에 지금이 가장 새로운 도전이 필요한 중요한 시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혼자서도 수없이 고민을 했고 회사와 지영이와도 대화를 하면서, 감사하게도 저를 많이 잡아주시기도 하고 여러 차례 깊게 이야기 나누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하지만 저에게는 오랜 시간 혼자 고민해 왔던 일이기 때문에 제 마음을 좀더 이해해 주시기를 부탁드렸고, 회사와 지영이도 이런 저의 선택을 존중해 주기로 했습니다.

여러분과 함께 한 시간들 덕분에 “내가 이렇게 사랑받아도 되는 사람인가? 그렇다면 받은 마음을 바로 베풀어 줄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겠다” 하여 조금씩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표현이 서툴러 이 짧은 글 안에서도 헤매네요. 그래도 마지막만큼은 글을 잘 쓰든 못 쓰든 온전한 저로서 다가가고 싶었어요. 고등학생 때 좋아서 시작했던 일이 이젠 많은 분들이 귀기울여주시는 팀으로 발전된 만큼 볼빨간 사춘기는 저에게도 너무나 소중한 추억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비록 이전처럼 볼빨간사춘기로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는 없겠지만 앞으로는 볼빨간사춘기를 바라보는 팬 그리고 친구로 돌아가 응원하려 합니다. 저의 찬란한 시간을 함께 해줘서 정말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