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목숨 걸고 일하는데 너네만 갑갑해?” 화나서 꽃놀이 나온 시민들에게 한마디 한 간호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8%25B0%25EC%2582%25AC%25EC%2599%2580%2B%25EA%25B4%2580%25EB%25A0%25A8%2B%25EC%2597%2586%25EB%258A%2594%2B%25EC%2582%25AC%25EC%25A7%2584%2B%25ED%2581%25B4%25EB%25A6%25BD%25EC%2595%2584%25ED%258A%25B8%25EC%25BD%2594%25EB%25A6%25AC%25EC%2595%2584.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지난달 30일 한 간호사의 트위터에는 한강에 놀러 나온 인파를 비판하는 글이 잇달아 게재됐다.

간호사 A씨는 “꼭 죽고 싶다면 집에서 조용히 죽어달라”는 등 다소 과격한 표현을 쓰기도 했다. 특히 꽃놀이를 음주운전과 똑같이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무책임한 일부가 공동체의 노력과 안전을 망가뜨린다는 주장이었다.

A씨는 “자가격리가 뭐가 힘드냐. 그냥 집에 있으면 됐지, 뭐가 힘들어 돌아버릴 것 같냐”며 “나는 마스크 찜통에 쪄서 환자를 보게 생겼는데”라고 지적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A%25B8%25EC%259C%2584%25ED%2584%25B0.jpg 입니다.
트위터
ADVERTISEMENT

이어 “꽃놀이를 하러 가는 건 엄청난 잘못이다. 당신만 갑갑하냐”며 “꽃은 내년에도 핀다. 우린 목숨을 걸고 일하는데 너는 그 꽃을 꼭 봐야겠냐”고 따졌다.

또 “그렇게 꽃놀이가 하고 싶다면 아프다고 병원에 오지 마라. 보호구도 부족하니 집에서 조용히 죽어라”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꽃놀이는 음주운전”이라며 “뇌경색 환자 등은 병원에 자리가 없어 사실상 방치된 채 죽어가고 있다.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으면 이 환자는 꽃놀이한 너희가 죽인 것”이라고 말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599996_l.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