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겁했잖아”..잠시 자리 비운사이 과일 훔쳐먹고 잠든 아기 ‘코기’


외출했다 집에 돌아온 보호자를 깜짝 놀라 기절하게 만든 강아지가 있습니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SNS상에는 잠들어있는 아기 강아지 한 마리를 찍은 사진이 공유되며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았습니다.

수만여 건의 좋아요를 기록한 사진은 고디(Gody)라는 이름의 작고 어린 웰시코기가 주인공이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90%25ED%258F%25AC%25ED%2581%25AC%25ED%2583%2580%25EC%259E%2584%25EC%258A%25A4.jpg 입니다.
에포크타임스

고디의 보호자는 안경원을 운영하는데, 이날 고디를 두고 잠시 자리를 비웠다. 잠시 뒤 용무를 끝내고 돌아왔을 때, 보호자는 심장마비로 기절할 뻔 했습니다.

고디가 바닥 한 구석에 피투성이가 된 채 쓰러져 있었던 것. 사실 사건의 전말은 이러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9%25B4%25EC%258A%25A4%25ED%2594%25BD.jpg 입니다.
뉴스픽
ADVERTISEMENT

놀아줄 아빠가 사라지자 심심했던 걸까. 보호자가 자리를 비운 사이, 고디는 보호자가 먹을 간식이었던 용과를 슬쩍 꺼내 먹기 시작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B9%2584%25EC%25A6%2588%25EB%258B%2588%25EC%2596%25B4%25EC%25BD%2594%25ED%258D%25BC%25EB%25A0%2588%25EC%259D%25B4%25EC%2585%2598.png 입니다.
비즈니어코퍼레이션

배꼽이 툭 튀어나올 정도로 작은 배가 통통하게 차자 고디는 먹다 말고 금세 잠에 빠졌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90%25ED%258E%25A8%25EC%25BD%2594%25EB%25A6%25AC%25EC%2595%2584.jpg 입니다.
에펨코리아
ADVERTISEMENT

보호자는 이런 영문을 알 리 없었고, 잠시 뒤 돌아와 고디가 잠든 광경을 목격하고 식겁해 기절초풍했습니다.

사실 이는 고디가 온몸과 바닥에 붉은색 용과 과즙을 묻혀가며 먹다가 배불러 쿨쿨 잠든 모습이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