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형태 변하고 월급 줄어든 ‘직장인들’

코로나19 여파로 일어난 직장 내 변화는 근무형태 변화와 임금 삭감으로 인해 많은 직장인들의 고충이 생겨난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 사무실. 코로나19로 인해 직원 50%가 재택근무에 들어갔다고 한다.
직장인 소통 앱 ‘리멤버 커뮤니티’가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직장의 변화 영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

코로나19 이후 변화로 재택근무나 유연근무 등 근무 형태의 변화를 꼽은 이들은 52.5%였다. 임금 삭감, 성과급 축소 또는 미지급(14.7%), 조직원들의 불만으로 인한 사내 불화(9.2%), 구조조정 및 조직개편(8.8%) 가 뒤를 이었다. 아무 변화가 없다고 답한 이들도 28.4%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ADVERTISEMENT

임금 삭감과 구조조정을 변화로 꼽은 이들은 마케팅,사무직 등의 직군이 많았다.
또한 구조조정과 조직개편이 일어나고 있다고 답한 직군의 비율은 서비스직(25%), 마케팅/홍보(14.5%), 경영관리(11.6%) 순이었다.
임금이나 성과급이 축소됐거나 미지급됐다고 답한 이들은 문화/예술(50%), 서비스직(41.7%), 마케팅/홍보(22.4%) 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생긴 업무상 어려움으로는 외부 활동 위축에 따른 영업 실적 감소(54%), 기존 계획 수정으로 생기는 혼란(53%), 의사소통이 어려워져 비효율 늘어남(26%) 등이 꼽혔다. 영업실적 감소는 영업·건설·금융직군에서, 기존 계획 수정은 마케팅·홍보·아이티·유통·무역 직군에서 주로 답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