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의료진 사망’ 환자 진료 중 감염되어 ‘확진판정’ 받았던 50대 의사 사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8%25B0%25EC%2582%25AC%25EC%2599%2580-%25EA%25B4%2580%25EB%25A0%25A8-%25EC%2597%2586%25EB%258A%2594-%25EC%259E%2590%25EB%25A3%258C-%25EC%2582%25AC%25EC%25A7%2584--%25EC%2597%25B0%25ED%2595%25A9%25EB%2589%25B4%25EC%258A%25A4.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연합뉴스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던 50대 내과의사가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내 172번째 사망자이며, 첫 의료진 사망 사례입니다.

지난 2일 오전 8시 30분께 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내과 의사 A(59)씨가 숨을 거뒀습니다.

A씨는 지난달 19일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 중이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5%2584%25EC%258B%259C%25EC%2595%2584%25EA%25B2%25BD%25EC%25A0%259C.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아시아경제
ADVERTISEMENT

앞서 그는 외래 진료 중 확진자와 접촉하는 과정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다만 선별진료소에서 봉사한 적은 없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97%25AC%25EC%258A%25A4%25EC%25A1%25B0%25EC%2584%25A0.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헬스조선

A씨는 경북대병원에 입원한 뒤 중환자로 분류돼 CRRT 치료를 받았다. 그러던 중 어제(1일) 심근경색으로 스탠트 삽입 치료까지 받았습니다.

병원 관계자는 “전날 위기를 넘었으나, 결국 관상동맥이 막혀 목숨을 잃었다”라며 “직접적인 사인은 심근경색”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중공 바이러스에 감염된 대구 지역 의료진은 현재까지 총 121명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