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빠진 ‘총기’ 찾으려 뛰어든 해병대 간부 1명 숨진 채 발견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8%25B0%25EC%2582%25AC%25EC%2599%2580%2B%25EA%25B4%2580%25EB%25A0%25A8%2B%25EC%2597%2586%25EB%258A%2594%2B%25EC%2582%25AC%25EC%25A7%2584%2B%25ED%2581%25B4%25EB%25A6%25BD%25EC%2595%2584%25ED%258A%25B8%25EC%25BD%2594%25EB%25A6%25AC%25EC%2595%2584.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지난 2일 해병대는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인천시 강화군 외포리의 한 바닷가에서 고속단정 출동훈련 중 분실된 총기를 찾으려 수색하던 A(45) 원사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해병대에 따르면 A 원사는 부대 소속 B하사가 고속단정 출동 훈련을 하던 중 K-2총기 1정을 바닷가에 빠뜨리자 수중 수색을 실시하던 중 실종됐다고 알려졌다.

그는 해상에서 고속단정을 옮겨타는 훈련을 하던 중 끈이 풀려 바다에 빠진 동료의 K-2 소총을 찾으려 수색에 나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8%25B0%25EC%2582%25AC%25EC%2599%2580%2B%25EA%25B4%2580%25EB%25A0%25A8%2B%25EC%2597%2586%25EB%258A%2594%2B%25EC%2582%25AC%25EC%25A7%2584%2BK-2.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K-2
ADVERTISEMENT

군 당국은 A 원사의 실종을 인지한 후 곧바로 수중 수색을 진행했다고 한다.

수색 중이던 이날 오후 4시 14분께 A 원사 시신을 훈련장 인근에서 발견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A씨가 잠수장비를 착용하고 안전조치도 마련한 상태로 훈련에 투입됐었다”라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8%25B0%25EC%2582%25AC%25EC%2599%2580%2B%25EA%25B4%2580%25EB%25A0%25A8%2B%25EC%2597%2586%25EB%258A%2594%2B%25EC%2582%25AC%25EC%25A7%2584%2B%25EA%25B5%25AD%25EB%25B0%25A9%25ED%2599%258D%25EB%25B3%25B4%25EC%259B%2590.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국방홍보원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