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업·휴직으로 한달만에 쉬는 사람 10만명 이상 증가

최근 한 달 사이 고용을 유지하기 위해 유급휴업·휴직을 하는 사업장이 2만500곳 이상 늘었다. 사업장 내 근로자 수로 따지면 10만명 이상이 새롭게 휴업·휴직을 하고 있다고한다. 이미 일자리를 잃어 실업급여를 신청한 사람도 1년 전보다 30% 이상 증가했다고한다. 코로나 사태가 고용 위기로 이어진 것이다.

고용노동부에 고용유지지원금을 받기 위한 조치 계획을 신고한 사업장이 26일 기준 2만1213곳이라고 한다. 지원금 신청 사업장은 10인 미만 영세사업장이 1만6455곳(77.6%)으로 가장 많았다. 10~29인 사업장이 3491곳(16.5%), 30~99인 사업장이 977곳(4.6%)이었다. 대상 근로자는 17만781명이다.

ADVERTISEMENT

고용유지지원금은 사업주가 근로자를 줄이지 않고 휴업·휴직으로 고용을 유지하면 정부가 최대 6개월 동안 수당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 매출액·생산량이 15% 이상 줄거나 재고량이 50% 증가하는 등 경영난을 겪고 있는 사업장이 신청할 수 있다고한다. 하지만 정부는 1월 29일부터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기업은 매출액 15% 감소 등 신청 요건을 충족하지 않더라도 고용유지지원금을 주고 있다. 지원 비율도 휴업·휴직 수당의 3분의 2에서 4분의 3으로 올렸다.

코로나19 국가 위기 경보가 ‘경계’ 단계였던 2월 21일에는 신청 사업장이 709곳, 대상 근로자는 6만9522명이었다. 한 달 사이 휴업이나 휴직으로 쉬는 사람이 10만1196명 늘어난 것이다. 2019년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사업장은 1514곳, 대상 근로자는 7만7088명이었다.

실업급여 신청자도 증가하고 있다. 2월 신규 실업급여 신청자는 10만7000명이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2만7000명(33.8%) 늘었다. 정부 관계자는 “이달 신청자는 집계 중이지만 이미 지난달 수준을 넘어 적어도 3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