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때문에 위험해 밖에 나가지 못하게 동생 머리 ‘면도기’로 밀어버린 형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11111.jpg 입니다.
이하 SWNS

지난 1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미러에는 형에게 머리카락을 잘라달라고 부탁했다가 밖에 나가 놀지 못할 헤어스타일을 갖게 된 런던에 거주 중인 꼬마의 사연이 사진과 함께 전해져 누리꾼들에게 큰 웃음을 주고 있다.

사연 속 주인공인 5살 꼬마 조지 무어스(George Moores)는 한창 밖에 나가 놀아야 할 나이에 코로나 여파로 집에서만 지내고 있었다.

어느 날 자란 머리가 갑갑했던지, 조지는 7살 형 해리에게 머리를 잘라달라는 부탁을 했다고 알려졌다.

“나이 든 남자(old man) 스타일로 해주세요”

동생의 주문(?)을 받은 해리는 곧장 화장실로 향해 아빠의 면도기를 가지고 내려왔다. 그리고 그가 생각하는 ‘나이 든 남자 헤어스타일’을 바로 실현해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f37109e14057kv7aa1r.jpg 입니다.
ADVERTISEMENT

그가 생각한 ‘올드 맨 스타일’은 바로 중년의 대머리 스타일이었다. 면도기로 동생의 옆머리를 제외하고 앞이마와 뒤통수까지 시원하게 밀어버린 형은 크게 만족해했다고 한다.

동생도 자신의 헤어스타일이 썩 맘에 들었는지 야릇한 미소를 띠었다고.

충격을 받은 것은 녀석들의 부모였다. 개구쟁이 아이들의 웃음소리에 뒤늦게 사건 현장을 발견한 아빠 케빈은 깜짝 놀랐고, 출근한 아이들 엄마에게 화상 통화로 이를 알렸다고 한다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모습에 화조차 내지 못하고 그냥 웃을 수밖에 없었던 부모는 아이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공개해 누리꾼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84xbt4dya2112mn1523.jp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