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준 김희애 출연 ‘부부의 세계’ 6회까지 진짜 19금인 이유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6회까지 19세 관람가 등급을 받았다, 연기파 배우 김희애와 박해준의 파격 연기를 궁금해 하는 시청자 들이 늘어나고 있다.

ADVERTISEMENT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은 스토리의 드라마다.

BBC 최고의 화제작이자 수작으로 손꼽히는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폭발하는 애증 속에서 죽을힘을 다해 서로의 목을 조이는 부부의 치열한 세계를 밀도 있게 그릴 예정이라고 한다.

26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모완일 감독은 원작과 달리 ‘부부의 세계’를 제목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 “원작은 주인공에 포커싱이 맞춰져 있다. 이 작품을 한국화시키면서 여자 주인공과 주변의 모든 사람들이 휘몰아치는 느낌들이 좋았었다. 단순히 한 인물뿐 아니라 관계에 대한 이야기에 포커스를 맞추려 한다”고 말했다.

원작과 차별화된 매력에 대해선 “한국에서 리메이크하면서 부부와 관련해 정말 깊은 부분까지 보여주고 싶었다. 원작보다 더 깊게 들어갈 것”이라고 예고해 호기심을 자극하고있다.

ADVERTISEMENT

그래서인지 ‘부부의 세계’는 6회까지 ’19세 관람가’ 등급으로 방송된다.

안방극장에서 19세 관람가로 방송하는 건 이례적이다. 어찌 보면 모험일 수도 있고, 뜻하지 않은 논란에 휩싸일 여지도 있다.

하지만 이를 기대하는 시청자들이 많다는점.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