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박사 조주빈 공범, 알고보니 현직 군인이였다.

현직 군인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공범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ADVERTISEMENT

‘n번방’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일명 박사 조주빈(25)의 공범인 가담자 ‘이기야'(닉네임)를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조주빈의 변호인은 전날 ‘부따’ ‘사마귀’ ‘이기야’라는 닉네임을 가진 3명이 조주빈과 n번방을 공동 운영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이날 오전 9시30분쯤 조주빈의 공범이 복무 중인 경기도 소재 한 군부대에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기야’는 조주빈이 운영한 텔레그램 방에서 성착취 영상을 수백회에 걸쳐 유포하는 것은 물론 외부에 홍보까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