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은이는 괜찮아요”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렸는데 젊은 사람에게 호흡기 양보한 90대 할머니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170360.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지난 3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벨기에에서 코로나19에 걸린 90세 할머니가 인공호흡기를 거부하고 젊은 환자들에게 치료를 양보한 뒤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벨기에 러벡(Lubbeek)지역에 사는 수잔 호일러츠(Suzanne Hoylaerts) 할머니는 지난달 20일 식욕부진과 호흡곤란으로 인해 병원을 찾았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입원해 격리치료를 받게 됐다고 알려졌다.

현재 유럽은 갑작스럽게 밀려드는 코로나19 확진자들로 인해 인공호흡기가 턱없이 부족한 상태였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E%2598%25EC%259D%25B4%25EC%258A%25A4%25EB%25B6%2581%2BSuzanne%2BHoylaerts.jpg 입니다.
페이스북 Suzanne Hoylaerts
ADVERTISEMENT

이 상황을 지켜보던 그녀는 의료진들에게 “나는 인공호흡기를 끼고 싶지 않다. 젊은 환자들에게 내 호흡기를 씌어라. 나는 이미 살만큼 살았다”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당시 의료진들이 모두 나서 설득과 회유를 이어나갔지만 그녀의 의지는 완강했다. 결국 그녀는 병원에 입원한 지 이틀 만에 숨을 거두고 말았다고.

할머니의 딸 주디스(Judith)는 “어머니가 격리상태라 마지막 가는 모습조차 보지 못했다”며 오열했다고 한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