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가리지도 못하는 ‘아동 마스크’ 쓰고 공식 석상에 나타난 아베 총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HE%2BSANKEI%2BNEWS.jpg 입니다.
이하 THE SANKEI NEWS

지난달 31일 아베 총리는 일본 총리 관저에서 열린 경제재정자문회의 때에 이어 다음날 오전 참의원 회의에서 천으로 된 마스크를 쓴 채 모습을 드러냈다고 한다.

그런데 일본 매체에 올라온 사진 속 마스크를 쓴 아베 총리의 모습이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아베 총리 얼굴에 비해 마스크의 크기가 너무 작아 마스크가 턱까지 내려오지 못한 채 코와 입만을 겨우 가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c14f7gi8bqr935puzb6.jpg 입니다.
ADVERTISEMENT

이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마스크 쓴 아베 총리의 어색한(?) 모습을 담은 사진이 화제가 되며 해당 마스크가 일본 온라인 쇼핑몰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아동용 마스크’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고 한다.

또한 아베 총리가 왜 아동용 마스크를 쓰고 브라운관 앞에 등장했는지 일본 여러 온라인커뮤니티와 각종 SNS에서 누리꾼들은 온갖 추측성 댓글을 남기고 있다고.

일각에서는 아베 총리가 일반 천 마스크로도 바이러스 감염 예방에 충분하다는 것을 자국민들에게 증명하기 위한 ‘보여주기식 퍼포먼스’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m452lt21g4n3a7w46s2.jp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