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혐의’ 정중영에게 법원에서 벌금 ‘100만원’ 약식 명령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A4%2591%25EC%2595%2599%25EC%259D%25BC%25EB%25B3%25B4.jpg 입니다.
중앙일보

가수 정준영씨(31)가 성매매 혐의로 법원에서 벌금 1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았습니다.

지난 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는 지난 3월30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성매매) 혐의로 약식기소된 정씨에게 벌금 100만원의 약식명령을 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ww.scourt.go.kr.jpg 입니다.
www.scourt.go.kr
ADVERTISEMENT

또 정씨와 함께 약식기소된 클럽 버닝썬 MD 김모씨에게는 성매매 알선 혐의로 벌금 2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습니다.

검찰은 지난 1월30일 상습적인 해외 원정도박을 하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30) 등 이른바 ‘버닝썬 사태’에 연루된 11명을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5%2584%25EC%258B%259C%25EC%2595%2584%25EA%25B2%25BD%25EC%25A0%259C.jpg 입니다.
아시아경제

이와 더불어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 관한 특례법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정씨 등에게 성매매처벌법 위반 혐의로 약식명령을 청구했다. 정씨는 1심 판결에 항소해 현재 2심 재판이 진행중입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