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4년에 41만원에 산 ‘로렉스’…감정 결과’ 4억 7천만원’ 나온 이유는?

이하 유튜브 채널 Aniques Roadshow PBS

미국 공영 방송 PBS의 감정 프로그램에서 전직 군인이었던 남자가 1974 년에 345.97 달러(현재 환율로 약 41만원)에 구입한 롤렉스 시계가 엄청난 가치가 있는 것으로 감정됐다.

심지어 감정 가격을 들은 남자는 놀라서 땅에 엎드릴 정도 였다. 이 남성은 지난 27 일 방송된 PBS의 한 감정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감정을 의뢰 한 것은 사용하지 않는 ‘롤렉스 오이스터 코스모그래프'(참조 번호 6263)였다. 감정 결과 이 시계를 경매에 출품하면 40 만 달러(약 4억 7천만원)의 값을 받을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이것으로 끝이 아니었다. 감정사는 시계가 새것 같은 상태에 있다는 이유 등으로 실질적으로 50 만(5억 8천만원)~70 만 달러(8억 2천만원)의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

남자는 미 공군으로 재직했었다. 롤렉스 시계는 공군 기지의 교환소를 통해 1974 년 11월에 주문하고 1975 년 4월에 받았다. 당시 10 % 할인 구매를 해도 시계의 가격은 거의 한달치 월급이었다.

따라서 시계를 사용하는 것이 아깝다고 생각하고 40 년 가까이 금고에 보관했다는데요. 때때로 꺼내서 감상만 했다.

시계는 새것 같은 상태였을 뿐만 아니라 보증서와 설명서, 영수증, 상자까지 갖추어져 있었다.

감정사는 이 시계에 대해 폴 뉴먼이 1969 년 영화 ‘레이서’에서 착용하고 있던 것으로부터 수집가들에게 인기가 높다고 설명했다.

“확실히 좋은 발견이다. 폴 뉴먼 모델 중에서도 특히 희소성이 높다. 전세계 어디에도 이 보다 좋은 상태의 시계는 없을 것”이라며 50 만 ~ 70 만 달러의 가치가 있다고 감정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