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화장실에서 출산하고 아이 ‘창문’ 밖으로 던져 사망케만든 23살 엄마 구속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D%25B4%25ED%2595%2598%2B%25EA%25B8%25B0%25EC%2582%25AC%25EC%2599%2580%2B%25EA%25B4%2580%25EB%25A0%25A8%2B%25EC%2597%2586%25EB%258A%2594%2B%25EC%2582%25AC%25EC%25A7%2584%2B%25ED%2581%25B4%25EB%25A6%25BD%25EC%2595%2584%25ED%258A%25B8%25EC%25BD%2594%25EB%25A6%25AC%25EC%2595%2584.jpg 입니다.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최근 광주의 한 PC방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한 뒤 버려 숨지게 한 20대 어머니가 구속됐다고 한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1일 출산한 아이를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23·여)씨가 구속됐으며 이를 방조한 B(26)씨에 대한 영장은 기각됐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 2월 5일 오전 11시께 광주 남구 한 PC방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한 뒤 창문 밖으로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신생아는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아이를 출산하기 전 B씨에게 “아이가 나올 것 같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휴대전화로 상의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027013_l.jpg 입니다.
ADVERTISEMENT

B씨는 “네가 알아서 하라”며 출산 사실을 알고도 방치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한다.

경찰은 PC방 맞은편 건물의 행인이 “화장실 벽에 다량의 혈흔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유기된 신생아를 발견했다.

또 A씨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도록 했다.

경찰은 A씨가 치료 과정을 지켜본 뒤 조사를 벌여 범행을 밝혀냈다고 한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064331.jp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