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에서 명 연기 펼친 배우 앤드루 잭, 코로나로 사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4-01%2B11%253B33%253B17.JPEG 입니다.


‘스타워즈’ 속편 3부작에 출연햇던 배우 앤드루 잭(76)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4-01%2B11%253B35%253B10.JPEG 입니다.
ADVERTISEMENT

31일(현지 시각) 미국 연예매체 TMZ에 의하면 잭은 이날 오전 영국 런던 한 병원에서 코로나 감염증에 따른 합병증으로 숨졌다고 잭의 대변인이 밝혔다고한다. 대변인은 잭의 아내가 코로나 사태로 인해 호주에서 격리 생활을 하고 있으며 잭의 장례식을 치르지 못할 수도 있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잭은 스타워즈 속편 3부작에서 저항군의 리더 중 한 명으로 출연했었으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로빈 훗’, ‘셜록 홈즈’ 등에선 출연 배우들이 영어 억양과 사투리를 다양하게 구사할 수 있도록 코치하는 역할을 맡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4-01%2B11%253B35%253B42.JPEG 입니다.

‘스타워즈’ 출연 배우들을 대변하는 배우 질 맥컬로프는 이 같이 밝히며 앤드루 잭의 아내 가브리엘 로저스는 호주에서 코로나19로 격리 중인 탓에 남편의 임종을 지킬 수 없었다고 밝혔다.

가브리엘 로저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런글을 게시했다 “우리는 오늘 한 사람을 잃었다. 앤드루 잭이 이틀 전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가족들이 그와 ‘함께’ 있음을 느끼며 아픔 없이, 평화롭게 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4-01%2B11%253B35%253B33.JPEG 입니다.
ADVERTISEMENT

앤드루 잭은 최근까지도 ‘더 배트맨’의 새로운 주인공 로버트 패틴슨의 방언 코치로 활동했다.  ‘더 배트맨’도 코로나19로 인해 제작이 미뤄진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