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에서 코로나 사망자의 유골 ‘5000구’ 넘게 나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8%25B0%25EC%2582%25AC%25EC%2599%2580%2B%25EA%25B4%2580%25EB%25A0%25A8%2B%25EC%2597%2586%25EB%258A%2594%2B%25EC%2582%25AC%25EC%25A7%2584%2BSCTATEPDXFLICKR.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SCTATEPDXFLICKR

지난 3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최근 우한시 당국이 사망자 유골을 가족에게 돌려주면서 이틀동안 5000구에 달하는 유골이 운반됐다는 주장이 나왔다면서 이같이 전했다고 한다.

또다른 중국 언론 차이신에 따르면 한 트럭 운전사는 인터뷰에서 “지난 25일과 26일 이틀 새 한커우 장례식장으로 운반한 유골만 5000구”라고 밝혔다.

한커우 장례식장은 우한시 장례식장 8곳 중 한곳이었다.

이밖에 차이신이 보도한 한 사진을 보면 한 장례식장의 바닥 위에 놓여있는 유골함 수만 약 3500개에 달한다고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8%25B0%25EC%2582%25AC%25EC%2599%2580%2B%25EA%25B4%2580%25EB%25A0%25A8%2B%25EC%2597%2586%25EB%258A%2594%2B%25EC%2582%25AC%25EC%25A7%2584%2BTime.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Time
ADVERTISEMENT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일부 네티즌은 “우한시내 장례식장 7곳(회족 장례식장 1곳 제외)에서는 매일 약 3500개의 유골을 가족에게 반환했는데 23일부터 4월5일까지 12일간 총 4만2000개를 돌려주게 된다”고 추정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했던 지난 1~2월 당국은 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은 즉시 화장하도록 했다. 이런 사망자들 가운데는 코로나19 확진 진단을 받기 이전 숨진 사망들도 포함됐는데 당국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이 아닌 다른 원인 사망으로 기재했을 가능성이 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가 주춤해지자 지난 23일부터 당국은 가족에게 유골을 전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화장장 앞에 유골을 받기 위해 사람들이 장사진을 이룬 모습까지 연출됐다.

당국이 뒤늦게 유족에게 유골을 전달하기로 했지만, 웨이보에 관련 사진이나 글을 모두 삭제해 논란이 일었다고 한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8B%259C%25EC%25A7%2584%25ED%2595%2591%2B%25EA%25B5%25AD%25EA%25B0%2580%25EC%25A3%25BC%25EC%2584%259D.jpg 입니다.
시진핑 국가주석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