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자의 게임’ 에밀리아 클라크 “코로나19 사태에 3억 기부 동참해달라..” 일부 팬들 싸늘한 반응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C%2584%25ED%2582%25A4%25EB%25B0%25B1%25EA%25B3%25BC.jpg 입니다.
위키백과

할리우드 배우 에밀리아 클라크가 코로나19 사태에 “25만 파운드(한화 3억 7720만 5000원)을 함께 모금해달라”고 제안했다가 일부 팬들의 싸늘한 반응을 얻었습니다.

에밀리아 클라크는 지난 30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한 영상에서 “코로나19 극복 관련 기부금에 동참해달라. 참여자 가운데 랜덤으로 뽑힌 12명은 저와 가상의 만찬을 가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는 “함께 요리하고 먹자. 고립과 공포에 대해 이야기하고 재밌는 영상을 감상하자. 또 내가 요리할 수 없다는 것에 대해 얘기하면 재밌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5%25AD%25EB%25AF%25BC%25EC%259D%25BC%25EB%25B3%25B4.jpg 입니다.
국민일보
ADVERTISEMENT

에밀리아 클라크는 “함께 모은 기부금은 SameYou 자선단체를 통해 뇌졸중 및 뇌손상 환자들을 돕고, 코로나19 관련 환자들이 침대를 확보하는 데 사용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팬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일부 팬들은 그에게 “우리보다 더 많은 돈을 가지고 있잖아” “혼자서 다 기부할 수 있지 않니?” “부자 아니었어? 우린 돈이 없어. 우리는 거의 일자리를 잃게 생겼어” 등 댓글을 통해 냉담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97%2588%25ED%2594%2584%25ED%258F%25AC%25EC%258A%25A4%25ED%258A%25B8.jpg 입니다.
허프포스트

에밀리아 클라크는 지난해 뇌졸중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친 그는 건강을 회복했다. 이후 그는 뇌손상과 뇌졸중 환자들을 돕는 Same You 자선단체 사업에 동참했습니다.

에밀리아 클라크는 ‘왕좌의 게임’ 시리즈에서 대너리스 타르가르옌 역을 맡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해 영화 ‘라스트 크리스마스’에 출연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