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도와드리고 왔어요” 코로나19 사태에 직접 현장에서 방역 봉사활동한 가수 슬리피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8A%25AC%25EB%25A6%25AC%25ED%2594%25BC-%25EC%259D%25B8%25EC%258A%25A4%25ED%2583%2580%25EA%25B7%25B8%25EB%259E%25A8.jpg 입니다.
슬리피-인스타그램

‘코로나19’ 사태에 직접 현장에서 방역 도운 가수 슬리피가 방역 봉사활동을 인증했다.

슬리피는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역을 도와드리고 왔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97%2588%25ED%2594%2584%25ED%258F%25AC%25EC%258A%25A4%25ED%258A%25B8.jpg 입니다.
허프포스트
ADVERTISEMENT

방역복을 착용한 모습이었습니다. 코로나19 사태에 실제 현장에서 방역을 도운 것. 슬리피는 몸소 선행을 실천했다.

이를 본 네티즌은 “이런게 진짜 힙합이지”, “찐힙합맨”, “진짜 방역을 도와주러 가다니.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8A%25A4%25ED%258F%25AC%25EC%25B8%25A0%25EC%2584%259C%25EC%259A%25B8.jpg 입니다.
스포츠서울

한편 슬리피는 지난 25일 EP앨범 ‘호프’(HOPE)를 발표했습니다. 타이틀곡은 ‘플래쉬 라이트’(Flash Light). 이외에도 ‘희망’, ‘꿈만 같아’, ‘CEO’ 등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