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인구 ‘3800만?’한국 제일 잘 안다는 트럼프가 말한 서울 ‘인구 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나는 누구보다 한국을 잘 안다”(I know South Korea better than anybody)면서 서울 인구 수를 틀리게 말했다고 미 공영 라디오방송 NPR 등이 보도했다고 합니다.

TBS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세계 어느 나라보다 훨씬 많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했다”고 주장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실수를 저질렀다고 합니다.

이날 회견장에서 미 공영방송 PBS의 야미체 알신도르 백악관 출입기자는 “미국은 여러 차례 검사 수를 늘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여전히 한국 같은 나라들만큼 1인당 검사를 하지 않았다. 언제쯤 그 숫자가 다른 나라와 대등해질 것이라고 보는가”라고 질문했다고 합니다.

라디오코리아
ADVERTISEMENT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대등한 수준”이라며 “한국은 서울시에 인구가 밀집돼 있지만 미국은 인구 밀도가 낮아서 그렇지 검사 규모는 비슷하다”는 식의 주장을 펼쳤다고 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누구보다 한국을 잘 안다. 서울시가 얼마나 큰 지 아는가? 3800만명, 우리가 가진 어떤 지역보다 더 많다. 3800만명의 사람들이 모두 빽빽하게 모여 산다. 반면 우리는 광대한 농지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보다 더 많은 검사를 했다. 나는 1인당 검사 수에 대해 이야기한 게 아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전 세계 어느 나라보다 더 많은 검사를 실시했다. 단연코, 우리의 검사 수는 세계 어느 나라보다 좋다”고 강조했습니다.

허프포스트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는 달리 서울시의 인구는 2020년 2월 기준 973만6962명이다. 이에 비해 미국의 인구 수는 약 3억2700만명으로, 한국 전체 인구(5178만579명)의 6배에 달한다고 합니다.

이를 두고 3800만이 도대체 어디서 나온지 모르겠다며, 그가 인구와 고도(高度)를 헷갈린 것 아니냐고 비꼬는 글이 소셜미디어(SNS) 상에서 공유되고 있다고 PBS는 전했다고 합니다.

또한 누적 검사수로 봐도 미국이 30일까지 시행한 검사수는 약 89만4000건으로 한국(39만5194건)의 갑절이지만, 1인당 검사수로는 훨씬 뒤쳐진다고 PBS는 지적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