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자가격리’ 무시하고 100명 있는 생일파티 참석해 징역 ’15년’ 위기 처한 24세 청년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28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래드바이블은 24세 청년 에릭 토랄레스(Eric Torales)가 자가격리 규칙을 위반해 높은 징역형을 받게 될 것이라 보도했습니다.

에릭은 최근 미국에서 입국한 아르헨티나 국민으로 친구의 15번째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집 밖을 나섰습니다.

하지만 그가 입국하기 하루 전 아르헨티나 정부는 다른 나라에서 돌아왔을 시 14일 동안 스스로 격리하는 법을 시행했습니다.

유럽 전역으로 퍼지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해외 유입을 막기 위한 특단의 조치였습니다.

에릭은 14일이 채 되지 않아 친구의 생일 파티에 참석하기 위해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근처의 모레노 마을로 향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ADVERTISEMENT

생일 파티에는 100명 이상이 참석했습니다. 그로부터 약 5일 뒤 에릭에게서 코로나 감염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검사 결과 에릭은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이에 아르헨티나 정부는 에릭이 입국한 지난 13일부터 만났던 사람을 토대로 역학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아르헨티나 현지 방송 Todo Noticas에 따르면 파티에 참석 후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총 11명이었습니다.

현재 에릭은 지난 25일 병원에서 퇴원한 후 자택 연금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강제 격리 관련 법안에 대해 “검역을 받아야 하는 사람은 누구든 받아야 하고, 이를 어길 경우 범죄로 여길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아르헨티나 형법에 따르면 전염병이나 위험한 질병을 퍼뜨린 혐의가 유죄로 인정될 경우 3년에서 15년 사이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습니다.

만약 검찰이 에릭이 고의로 코로나를 퍼뜨렸다는 사실을 입증할 경우 최대 15년 형이 선고될 수 있습니다.

LADbible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