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 유 2’ PD 코로나 확진 판정으로 출연진 ‘박나래·장도연’도 검사받는다

이하 밥블레스 유 2

28일 CJ ENM 측은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옥 전체를 폐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CJ ENM 사옥 전체는 임시 폐쇄되고 방역 조치가 진행됐습니다. 또 안에 머무르던 직원들이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은 ‘밥블레스유 2’의 PD로, 그는 최근 배우자와 미국 뉴욕, 보스턴 등을 갔다가 지난 18일 귀국했습니다.

ADVERTISEMENT

해당 PD는 다음 날인 19일부터 편집 및 야외촬영 등 제작 업무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밥블레스유 2’ PD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출연자들은 “해당 PD와 접촉이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박나래, 장도연, 김숙, 송은이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적 없었다. 자가격리 대상도 아니라 개인 안전 수칙을 따르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