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팡이 쓸던 낡은 집, 인테리어비 1800만원 드는데 ‘200만원’에 셀프 리모델링 했다는 ‘안보현’

이하 MBC 나 혼자 산다

2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자취 경력 17년 차를 자랑하는 배우 안보현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안보현은 “중학생 때 운동을 시작하면서부터 기숙사 생활을 했다. 자취한 지 17년 차”라는 말과 함께 자신이 살고 있는 집을 소개했다.

ADVERTISEMENT

오랜 자취 경력 때문일까. 집안 곳곳에는 안보현의 섬세한 감성이 담겨 있었다. 특히 다양한 조명과 아기자기한 소품이 눈길을 끌었다.

안보현은 오래된 집을 친구들과 직접 리모델링을 했다면서 “견적을 냈을 때 1800만 원 정도 나오는데 저는 발품을 팔아서 200만 원에 했다”고 설명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