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X폭행’ 당한 여중생의 엄마가 국민청원에 올린 가해자들의 파렴치한 ‘수법’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억지로 술을 먹이고 제 딸을 합동 X간한 미성년자들을 고발한다”라는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3일 가해자들은 친한 후배들에게 피해자를 불러내라고 강요했습니다. 피해자는 “네가 나오지 않으면 우리가 형들에게 맞는다”라는 친구들의 호소를 듣고 부름에 응했습니다.

가해자들은 피해자에게 술을 억지로 먹였지만 정작 자신들은 마시지 않았다. 이후 정신을 잃은 피해자를 들고 폐쇄회로(CCTV)가 없는 28층 아파트 맨 꼭대기 층으로 데려갔다.

이 때 가해자들은 피해자의 얼굴을 때리고 침까지 뱉었다고 합니다. 또 X간 순서를 정하기 위해 가위바위보를 하는 등의 행위도 서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가해자들은 범행 후 바깥으로 나가 국밥을 먹고 들어와 다시 한번 침을 뱉고 폭행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피해자는 정형외과 전치 3주, 산부인과 전치 2주의 진단을 받았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ADVERTISEMENT

범행은 이것으로 끝나지 않았습니다. 가해자 중 1명은 피해자를 마주칠 때마다 이름을 부르며 쫓아와 위협했습니다.

해당 학생은 피해자의 오빠에게도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는 이모티콘을 보내며 조롱했습니다.

심지어 피해자 주변 사람들에게 ‘X폭행’한 사실을 퍼뜨렸고, 피해자와 그 오빠에게 꾸준히 전화하며 위협을 가했습니다. 가해자들의 잔혹함에 두손 두발 든 피해자는 결국 칼로 자해까지 시도하고 말았습니다.

동네에 소문이 나버린 탓에 피해자의 가족은 집을 도매로 팔고 이사를 갔습니다. 피해자도 전학을 갔습니다. 아무런 잘못을 하지 않았는데도 피해자가 거주지를 옮기는 일이 또 벌어졌습니다.

하지만 가해자들의 가족은 변호사를 고용한 뒤 여행을 다녀오는 등 평온한 일상을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원글을 올린 피해자의 어머니는 “가해자들은 특수 준X간상해라는 중죄를 지은 성범죄자들이다. 하지만 어리다는 이유로 소년보호 처분을 받고 있다”라며 “상습적이고 악질적인 범죄자들을 보호하는 소년보호 처분 체계는 재정비돼야 한다”라고 호소했습니다.

또한 “악독한 성범죄자들이 악랄한 2차 피해를 계속 주고 있다”라며 “(2차 피해를 가하지 못하도록) 가해자들을 구속수사해 피해를 막아달라”라고 요청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