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업그레이드 했다” 노란빛 2억5천 람보르기니 타고 나타난 전소미

중앙일보

올해 한국나이로 스무살이 된 가수 전소미가 고가의 외제 차량을 운전하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는 해당 차가 전소미 소유 차가 아니라고 밝혀졌다고 한다.

머니투데이
ADVERTISEMENT

전소미는 지난 28일 소속사 더블랙레이블 유튜브 계정을 통해 첫 번째 단독 리얼리티 ‘아이 엠 소미'(I AM SOMI) 1회를 공개했다. 해당 영상 말미 전소미는 노란색 차를 타고 나타나 “나 노란 차로 업그레이드했다”라고 외치며 창밖으로 손을 건네고 인사해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전해진다.

방송 이후 인터넷과 모바일 상에서는 전소미가 운전했던 차량이 람보르기니 우루스로, 출고가는 약 2억5000만원이란 주장이 제기됐다고 한다. 이에 해당 차가 전소미 소유 차량인지에도 관심이 쏠렸다고 한다.

온라인커뮤니티

이와 관련 전소미 소속사는 “해당 차는 전소미의 차는 아니다”라며 “리얼리티 ‘아이 엠 소미’ 2화에 관련 내용이 이어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한편 전소미의 첫 단독 리얼리티 ‘아이 엠 소미’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공개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