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재난소득’ 반대한 ‘부천시’만 빼고 지급 검토

경기일보

경기도가 코로나19(우한 폐렴) 극복을 위해 모든 도민을 대상으로 재난 소득 10만원을 지급하기로 한 가운데, 선별 지원을 요구하는 부천시에 대해서는 재정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25일 경기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급하는 재난 기본소득을 부천시처럼 재난 기본소득에 반대하는 시군의 경우 지급 대상에서 빼고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앞서 지난 24일 장덕천 부천시장은 트위터에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한 것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입니다.

장덕천 부천시장 트위터
ADVERTISEMENT
장덕천 부천시장 트위터

장 시장은 글에서 “이렇게(보편적 재난소득 지원) 하는 것보다 부천시에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 여곳에 400만원씩 주는게 낫다”라며 “무엇이 더 효과적인지 매우 신중하게 판단해야 할 시기다”라고 말했습니다.

즉, 같은 금액을 모두에게 주는 것보다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는 소상공인 등에 지원을 몰아주는 ‘선별적 지원’이 더 낫다는 주장입니다.

이에 대해 경기도 측은 장 시장의 공개 비판이 ‘재난 기본소득’의 개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이번 재난 기본소득 지급은 ‘복지 수혈’ 사업이 아니라 총재원 1조 3000여억원을 한시 용도의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경제 수혈’이 일차적인 사업 목적이다”라며 “특정 시군이 제외된다고 해서 사업 목적이 훼손되지는 않는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경기도가 부천시만 지급대상에서 제외할 경우 시민들의 반발이 거셀 것으로 전망돼 실제 적용 여부까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경기도의 강경 입장이 알려지자 장 시장은 “경기도가 부천시만 빼놓고 안 줄 수 있는 건 아니라고 본다”라며 “부천시는 지원받는 입장이어서 경기도의 결정을 지켜본 뒤 입장을 밝힐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