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었다 깨어도 안 해” 자꾸 오는 스폰서 DM에 ‘분노’ 박민정 스폰 거절한 답장

매일경제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활동중인 ‘페북여신’ 박민정이 충격적인 스폰 제의를 폭로했다고 한다. 사이다 댓글로 무례한 제안을 거절했다고 한다.

박민정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누군가로부터 받은 DM 메시지를 공개했다고 한다.

이투데이
ADVERTISEMENT

큰 돈을 미끼로 스폰을 제의하는 모습이었다고 한다. “이미지가 정말 매력적이다. 강남에서 고페이로 알바해보실 생각 있으세요? 용돈벌이 상상 그 이상이다. 생각해보시고 답장 한번 주세요. 기다릴게요”라는 멘트를 보냈다고 한다.

이에 박민정은 “그 좋은거 너나 해. 이런거 보내지 마세요. 죽었다 깨도 안해요”라며 일침을 가했다.

박민정 인스타그램

앞서 지난 1월에도 스폰 제의 사실을 털어놓은 바 있던 박민정은 “그런 디엠 엄청 온다”라며 분노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