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때문에 아직 심각한 상황인데 ‘노로바이러스’까지 발견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24일 해양수산부는 경남 진해만 해역을 대상으로 정밀조사를 한 결과 12곳 중 9개 지역의 굴 양식장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해수부는 노로바이러스가 진해만 해역까지 확산한 것으로 보고 해당 지역에서 생산되는 굴 제품에 ‘가열조리용’ 표시를 부착해 유통하도록 조처를 내렸습니다.

앞서 지난달 28일에도 경남 창원 구산면 양식장에서 노로바이러스가 발견된 바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ADVERTISEMENT

국립수산과학원은 노로바이러스 확산의 주원인에 대해 올 겨울 증가한 강우량 때문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강우량이 늘어나면서 빗물과 함께 육상의 바이러스가 주변 해역으로 계속 유입됐다는 것입니다.

현재 진해만 해역 굴 양식장은 수확을 대부분 끝낸 상태로 확인되며 해수부와 경상남도는 노로바이러스 정밀조사 대상 범위를 경남지역 해역 전체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위장염과 식중독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바이러스로 감염되면 설사·구토·복통 등의 증세가 나타납니다.

오염된 지하수·채소·패류나 사람을 통해서도 쉽게 감염될 수 있으며 증상이 발현되고 회복하더라도 3일에서 길게는 2주까지 전염성이 유지됩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