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검사 시 4급 받은 보충역도 ‘현역’으로 군 복무 해야 할 수도 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지금까지 징병 신체검사에서 4급 이하의 등급을 받은 사람의 경우 군대에 ‘현역’으로 입대하지 않고 ‘사회 복무요원’으로 복무하거나 면제 처리되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4급 판정을 받더라도 본인 의지에 따라 현역 복무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서울지방병무청
ADVERTISEMENT

또한 4급 아래 대상자들의 경우에도 판정 기준의 완화로 인해 면제 대상자인 6급의 경우에도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게 될 수도 있다.

이는 군 병사 부족의 문제로 ‘현역 입영’의 기준을 완화 한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 국방부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