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영국에서 귀국해 2주간 ‘자가격리’ 들어간 ‘손흥민’

풋볼매거진

토트넘의 손흥민이 국내로 급히 돌아왔습니다. 영국 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아지면서 내린 결정이라고 합니다.

복수의 축구 관계자는 지난 29일 “손흥민이 어제 오후 귀국했다”고 알렸습니다. 손흥민은 유럽발 입국자 자가격리 의무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합니다.

동아일보

손흥민은 지난달 17일 아스톤빌라와의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에서 팔골절 부상을 당했습니다. 데뷔 첫 5경기 연속골이라는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는 등 상승세 중에 나온 비보였다고 합니다.

부상 후 손흥민은 귀국길에 올라 2월21일 서울 시내 한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습니다. 이후 국내에서 잠시 안정을 취하다 영국으로 되돌아갔고 최근까지 순조롭게 재활 프로그램을 소화하고 있었습니다.

이데일리

손흥민은 지난 25일(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잘 지내고 있다.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면서 가능한 빨리 필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한 바 있는데, 영국 내 상황이 점점 더 나빠지면서 다시 귀국을 택했다고 합니다.

현재 유럽 대륙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상태다. 영국도 비상입니다. 29일 현재 영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7000명을 넘어섰다. 감염자 증가폭이 가파르고 보리스 존슨 총리와 핸콧 보건부 장관까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합니다.

현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도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된 상황입니다. EPL 사무국은 4월30일을 재개 시점으로 삼았으나 분위기 상 계획대로 진행될 가능성이 많지 않아 보인다고 합니다.

손흥민은 EPL 재개 시점이 불투명하고 토트넘의 훈련장 폐쇄 결정과 함께 단체훈련을 할 수 없게 되자 원활한 재활과 개인훈련 집중을 위해 한국행을 결정했다고 합니다.

손흥민의 향후 일정과 거취는 프리미어리그 재개 여부에 따라 구단과 함께 논의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