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캐스터’ 업무 마무리하고 ‘눈물’ 흘린 김민아 아나운서

이하 김민아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민아가 JTBC 기상캐스터 업무를 마무리했습니다. 27일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는데요.

그는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휴지로 흐르는 눈물을 닦았는데요. 그러면서도 환하게 웃는 모습이었죠.

ADVERTISEMENT

김민아는 그러면서도 장난기를 잃지 않았습니다. “ㄴr는 ㄱr끔 눈물을 흘린ㄷr…☆”며 말문을 열었는데요.

이어 “(전)기상코스터다. 오늘 마지막 날씨 방송을 마쳤다. 몇 주 전 날씨 코너 폐지가 결정됐다”고 했습니다.

그는 “아쉽지만 작별해야 한다. 51개월간의 대장정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 계속 열심히 뛰겠다”고 했죠.

제작진은 송별회를 준비했습니다. “아침앤 미녀군단. 그동안 고생하셨다”라는 말이 화면에 나왔는데요.

한편 김민아는 KBS Joy ‘이십세기힛트쏭’, 유튜브 채널 ‘워크맨’ 등에 출연 중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