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 ‘독도’로 하자”..독도 위상 높일 것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KR20200327131700001_01_i_P4.jpg 입니다.
연합뉴스

한국 기업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한 외국의 수입 문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 진단키트의 이름을 ‘독도’라 하자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동의 수가 20만명을 넘겼습니다.

국제적으로 한국 기업들이 생산한 진단키트의 우수한 기술력이 인정받는 상황에서, 이를 수출하며 세계무대에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점을 확실히 알려내는 여론전을 펼치자는 일종의 ‘아이디어’입니다.

청원인이 지난 25일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해달라’라는 제목으로 올린 청원 글에는 27일 오후 3시30분 현재 20만5천203명이 동참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82%25BC%25EC%2596%2591%25EA%25B7%25B8%25EB%25A3%25B9-%25EA%25B3%25B5%25EC%258B%259D-%25EB%25B8%2594%25EB%25A1%259C%25EA%25B7%25B8.jpg 입니다.
삼양그룹-공식-블로그

청원인은 이 글에서 “지금 우리나라뿐 아니라 모든 나라가 코로나 19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리나라는 중국과의 지정학적 위치 때문에 초기에는 어려움을 겪었으나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사태를 진정시키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세계 각국에서 우리나라의 코로나19 극복을 모범사례로 인식하고 최근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우리나라에 협조 요청을 했다”며 “진단키트가 ‘독도’라는 이름으로 수출된다면 독도의 위상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A1%25B0%25EC%2584%25A0%25EB%25B9%2584%25EC%25A6%2588.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조선비즈

이 청원은 청와대 답변 요건인 ‘한 달 내 20만명’ 조건을 충족한 만큼, 청와대 수석 비서관이나 부처 장관 등은 공식 답변을 내놔야 합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