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조주빈이 목에 깁스하고 머리에 반창고 붙인 ‘이유’는?

연합

25일 조주빈은 검찰에 송치되기 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오전 8시쯤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그는 입장부터 퇴장까지 시종일관 고개를 빳빳이 들고 흐린 눈으로 정면을 바라봤습니다.

조주빈은 머리카락이 길지 않을뿐더러 목 보호대를 차 고개를 숙일 수도 없어 얼굴 정면이 모두 공개됐습니다.

목 보호대와 함께 정수리 인근에는 반창고가 붙어있었던 점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한국일보

경찰에 따르면 목 보호대와 반창고는 자해의 흔적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주빈은 검거 이후 조사를 받던 중 볼펜을 삼키고 화장실에서 머리를 찧는 등 자해를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조주빈은 혐의 사실을 부인하면서 코로나19 환자 행세까지 하다가 결국 범행 일체를 자백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