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따릉이 거치대’,그랜드 프라이즈 국제 디자인 공모전 수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KR20200326174000004_01_i_P4.jpg 입니다.
연합뉴스

서울시설공단은 공공자전거 따릉이 거치대가 ‘2020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에서 ‘그랜드 프라이즈’를 수상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랜드 프라이즈는 전체 응모작의 1%가 받는 상이다. 올해는 세계 38개국 기관·단체가 2천340개 작품으로 응모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A0%2588%25EC%25A0%2580%25EC%258B%25A0%25EB%25AC%25B8-%25EB%25AA%25A8%25EB%25B0%2594%25EC%259D%25BC-%25EC%2582%25AC%25EC%259D%25B4%25ED%258A%25B8.jpg 입니다.
레저신문-모바일-사이트

따릉이 거치대는 공단과 선문대가 협업해 제작했다. 지름 450.5㎜의 원 모양 디자인입니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이번 수상은 특히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따릉이 거치대의 안전성과 편리성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가치 있는 성과”라고 말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C%2584%25ED%2582%25A4%25EB%25B0%25B1%25EA%25B3%25BC.jpg 입니다.
위키백과

이번에 수상하게 된 따릉이 거치대는 3월부터 서울시내에 설치됐다. 연말까지 추가 확충하는 1500곳 대여소에 설치됩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