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헤어질거면 남산 정상까지 업고 가라” 말 듣고 진짜 업고 올라갔다는 ‘하연수’ 전남친

KBS2 해피투게더 4

하연수는 지난해 KBS2 ‘해피투게더 4’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냈습니다.

당시 하연수는 첫사랑이었던 남성에게 대차게 차였던 스토리를 공개했습니다.

그는 “첫사랑과의 이별을 남산에서 했다. 내가 정말 좋아했던 사람이었다”며 운을 뗐습니다.

KBS2 해피투게더 4
ADVERTISEMENT
KBS2 해피투게더 4

이어 “헤어지기 싫어서 ‘헤어질 거면 날 업고 정상까지 올라가라’고 생떼를 썼는데 진짜로 업고 가더라”라며 씁쓸하게 셀프 폭로했습니다.

그러면서 하연수는 “24살 때까지 자길 못 잊으면 연락을 하라는 전 남자친구의 말을 듣곤 2주마다 공중전화로 달려가 번호 바뀌었는지 전화해 봤다”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특히 “약속했던 24살 때는 정말 연락을 해서 다시 만나기도 했다”라는 말을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하연수 인스타그램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