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 힘들 때 도와준 ‘한국’은 제쳐두고…이란과 이탈리아 ‘코로나19’ 적극 지원하는 중국

Shutterstock

중국이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이란과 이탈리아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28일 중국 외교부는 공식 SNS 등을 통해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및 루이지 디 마이오 이탈리아 외무장관과의 통화로 지원을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내용에 따르면 왕이 국무위원은 자리프 외무장관에게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했을 때 이란이 가장 먼저 위문을 보냈다”며 “근심과 고난을 함께 한다는 것을 실제 행동으로 보여줬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이란과 함께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고 싶다”며 “이미 이란에 핵산진단키트와 의료설비를 긴급 기증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왕이 국무위원은 디 마이오 외무장관과의 통화에서도 비슷한 내용을 언급했습니다.

“중국은 이탈리아의 수요에 근거해 힘이 닿는 한 돕고 싶다”며 “원격의료 및 약품·백신 연구개발 등의 영역에서 협력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입니다.

중국의 전폭적인 지원 의사에 이란과 이탈리아 국무위원들 역시 크게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리프 외무장관은 “중국이 제공한 의료물자와 기술지원에 감사하다”며 “중국의 코로나19 싸움 경험을 거울로 삼고 싶다”고 답변했습니다.

또한 디 마이오 외무장관은 “이탈리아는 중국과의 소통·협력을 강화하고 양국 보건 부문 간 정보교류를 밀접하게 하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ANSA통신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