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가 올린 ‘갤럭시Z 플립’ 내구성 테스트 지적 경도가 높아질수록 손톱자국이?

image
인터넷 커뮤니티

삼성 ‘갤럭시Z 플립’ 테스트에서 손톱자국 등이 발생해 내구성이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았다고 합니다.

지난 달 17일 유명 IT 유튜버 잭 넬슨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제리릭에브리띵(JerryRigEverything)’을 통해 갤럭시Z 플립의 내구성을 테스트하는 영상을 게재했다고 전해집니다.

영상에서 넬슨은 모스 경도계를 활용해 갤럭시Z 플립의 디스플레이를 긁어보는 테스트를 진행했습니다. 이 결과, 경도 2에서 긁힘 현상이 나타났는데요. 경도가 높아질수록 긁힘 현상도 심해졌다고 합니다.

45ed8300-ed2d-4f89-bb6f-fa7d2b2af110
이하 유튜브 ‘JerryRigEverything

경도 2~3은 플라스틱, 경도 5∼6은 유리, 경도 8~10은 다이아몬드 수준의 내구성을 나타내는데요. 모스 경도 1~2는 손톱으로도 쉽게 긁힙니다.

넬슨은 지난해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 출시 당시에도 같은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디스플레이 위를 초박막 플라스틱 소재로 마감해 긁힘이 쉽게 발생했는데요. 당시 발견된 취약성이 갤럭시Z 플립에도 그대로 나타난 것으로 알려집니다.

b3b20fdb-339f-4534-ae67-014c32716ce6

이에 넬슨은 갤럭시Z 플립에 사용된 유리가 ‘하이브리드 플라스틱 폴리머’일 가능성을 제기했는데요. 긁힘 정도로 볼 때 온전한 유리소재가 아닐 수 있다고 지적했다고 합니다.

be0967f8-6572-46da-bef8-49b2e4a9c12a

결국 이용자들은 손톱자국, 스크래치 등을 피해 조심히 사용할 수밖에 없다고 합니다.

현재 갤럭시 폴드와 갤럭시Z 플립 액정 수리비용은 각각 650,000원, 750,000원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