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꼭 중국에서 발원했다고는 볼 수 없다” 발뺌하고 있는 중국

Anonymous-Worldwide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Anonymous Worldwide

지난달 27일 중국 국립 공학 학술 단체인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는 기자 회견을 통해 “우한 코로나가 중국에서 가장 먼저 출현했지만, 꼭 중국에서 발원했다고는 볼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어 그는 “먼저 중국만 고려하고 외국 상황을 고려하지 않았는데 현재 외국에 일련의 상황이 발생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원사는 자신의 주장에 대한 정확한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고.

지난달 그는 코로나19가 우한의 시장에서 팔던 야생동물로부터 비롯됐을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고 알려졌다.

image
중앙일보

그의 발언은 곧 각종 언론 매체에서 보도되며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다.

다음날 세계보건기구(WHO) 언론 브리핑에서 중국중앙방송(CCTV)의 한 기자는 원사의 주장을 이용해 “다른 지역에서 왔을 가능성이 있나?”라고 질문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은 “아직 명확한 답을 얻지 못했으며 현재 조사중이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Business-Insider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Business Insider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달 29일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는 아직 불확실하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 같은 나라에서 감염원이 불분명한 사례까지 늘고 있어 바이러스의 발원지에 대한 논의가 복잡해졌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국내 누리꾼들은 대부분 ‘말도 안 되는 억지 주장’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Foreign-Policy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Foreign Policy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